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재난지원금 관련 피싱 사기와 기업 대상 랜섬웨어 감염 피해가 늘어나자 정부가 사이버 위기 경보를 발령했다. 사이버위기 경보단계는 정상→관심→주의→경계→심각 등으로 구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일 사이버위기 경보를 '정상'에서 '관심'으로 상향조정한다고 밝혔다. 최근 국내외 기업 대상 랜섬웨어 공격이 잇따르고 소프트웨어(SW) 개발사와 웹호스팅 업체가 악성코드에 감염되는 등 사이버 위협이 증가한데 따른 조치다.

특히 5차 재난 지원금 관련으로 문자 안내가 많아지면서 스미싱 피해도 함께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른 조치다. 스미싱 문자는 인터넷주소(URL)를 포함해 전송한다. URL을 클릭하면 악성코드 감염을 유도한다. 스마트폰이 악성코드에 감염되면 데이터를 빼낸 뒤 돈을 요구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재난지원금 안내나 신청, 접수를 사칭하는 문자인지 세심하게 살펴야 한다"면서 "재난지원금 안내를 위장한 문자가 오면 URL 클릭을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위기 경보가 관심 단계로 상향됨에 따라 한국인터넷진흥원 인터넷침해대응센터는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해 악성코드 유포와 DDoS 공격 등 사이버 위협에 대한 전반적인 모니터링을 확대하고 유관기관 공조 강화 등 대응 태세를 강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과기정통부는 랜섬웨어 피해 발생시 즉각 신고(국번없이 118 또는 랜섬웨어 전용 홈페이지)해 줄 것을 요청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4 16:49:1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