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 사업의 ‘H-온드림 C’ 프로그램에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 및 현대차그룹 계열사 팀
현대자동차그룹은 현대차 정몽구재단(이하 정몽구 재단)과 함께 운영하는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 사업의 ‘H-온드림 C’ 프로그램을 통해 환경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는 현대차그룹과 정몽구 재단이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임팩트 스타트업[1]을 발굴-육성-투자하는 사업으로, ▲ 스타트업의 시장검증을 지원하는 ‘H-온드림 A(Adaptive Incubating)’, ▲스타트업의 성장가속화를 지원하는 ‘H-온드림 B(Business Accelerating)’, ▲현대차그룹과 협력하여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H-온드림 C(Collective Environment Action)’로 세부 운영된다.

특히, 이 중 ‘H-온드림 C’ 프로그램은 친환경 사회공헌에 더욱 주력하고자 하는 현대차그룹과 정몽구 재단의 강력한 의지가 담긴 프로그램으로, 양자는 ▲글로벌 기후 환경 개선을 목표로 하는 스타트업을 선발하고 ▲현대차그룹 전 계열사를 대상으로 선발된 스타트업과 함께 환경 개선을 위한 프로젝트를 수행해나갈 수 있는 팀을 모집함으로써 환경 가치 실천에 앞장설 뿐 아니라 계열사의 경험과 역량을 적극 활용해 스타트업과의 동반 성장 또한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그룹과 정몽구 재단은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약 3개월 간 129개의 스타트업과 70개의 계열사 팀으로부터 접수 신청을 받았으며, 스타트업 12개 팀, 계열사 23개 팀을 1차로 선발했다.

1차로 선발된 스타트업과 계열사 팀은 약 한 달 간 매칭 미팅을 진행하며 상호 간 의견을 교류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매칭 미팅 결과를 바탕으로 2차 심사가 이루어져 총 9개 팀이 프로젝트 계획서 제출 대상으로 선정됐다.

현대차그룹과 정몽구 재단은 7월 말 최종 심사를 실시했으며, 대학교수 등 외부 전문가 심사위원을 약 60% 포함시킨 공정한 평가 끝에 3개 프로젝트를 'H-온드림 C’ 프로그램의 최종 대상 프로젝트로 선정했다.

구체적으로 ▲현대자동차 현대PT생기3팀-스타트업 ‘쉐코’의 나노섬유기술과 드론기술을 활용한 공장 폐수 처리 시스템 고도화 추진 프로젝트 ▲현대차증권 대체금융팀 및 현대엔지니어링 민자개발팀-스타트업 ‘루트에너지’의 유휴 부지 활용을 통한 태양열 발전 설비 설치 및 수익금 환원 프로젝트 ▲현대로템 제철설비사업팀-스타트업 ‘이옴텍’의 제강 슬래그와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소재 기반의 친환경 아스팔트 개발 프로젝트가 약 33:1의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선발의 영예를 안았다.

3개의 스타트업-현대차그룹 계열사 합작 팀은 우선적으로 실행 지원금 5천 만원을 지원 받아 약 4개월 간 프로젝트를 수행하게 되며, 연말에 열릴 최종 성과 공유회에서 프로젝트 수행 결과를 발표하여 최우수 프로젝트로 선정될 시 1억 5천 만 원의 지원금을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2 17:32:5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