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방역당국이 70~74세 고령층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을 시작한다.

6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만 70∼74세(1947년∼1951년생) 고령층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다음달 3일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한 사전 예약을 할 수 있다. 접종하는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 제품이다.

온라인 사전예약 누리집이나 질병관리청 감염병 전문 콜센터, 각 지방자치단체 운영 콜센터 등을 통해 원하는 접종 일자와 장소를 선택하면 된다. 온라인 예약이 어려운 경우 읍면동 주민센터를 통해 도움 받을 수 있다.

접종은 이달 27일부터 다음달 19일까지 전국의 위탁의료기관 약 1만2700여곳에서 실시될 예정이다.

만 65~69세(1952년~1956년생) 고령층은 오는 10일부터 6월3일까지 백신 접종 사전예약을 신청할 수 있다. 접종 기간은 27일부터 6월19일까지로 70~74세와 동일하다.

60∼64세(1957년∼1961년생)의 경우 오는 13일부터 예약을 받은 뒤, 다음달 7일부터 접종을 시작한다.

고령층 외에 만성 중증 호흡기 질환자들도 이날부터 다음달 3일까지 사전예약을 할 수 있다. 접종도 27일부터 시작한다. 유치원과 어린이집, 초등학교 1~2학년 교사 등은 13일부터 사전예약을 받고, 6월7일부터 접종을 시작한다.

사전 예약을 완료하면 1시간 이내에 예약 일시, 접종 기관, 백신 종류 등의 정보가 포함된 문자 메시지가 휴대전화로 전송된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당일에는 몸 상태를 확인하고, 만약 열이 나거나 몸살 기운이 있다면 예방접종을 미루는 게 좋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6 10:00:3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