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 (사진=셀트리온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가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 동물 효력 시험 결과에서 바이러스 감소 효과를 나타냈다.

셀트리온은 이같은 결과를 미국 생물화학 및 생물물리 연구저널 BBRC에 제출했다고 29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렉키로나가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임상적으로 어느 정도의 효능을 보이는지 평가하기 위해 국내외 연구기관과 공동으로 항원 결합력 시험 및 세포중화능 시험과 족제비의 일종인 페럿을 대상으로 한 동물 효능 평가를 진행해 왔다.

그 결과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세포실험에서는 렉키로나의 중화능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기존에 유행하던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를 각각 감염시킨 페럿에 인체에 투여할 만큼의 렉키로나를 주입한 결과, 모두 호흡기 내 바이러스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포에서는 렉키로나가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서 중화능력이 떨어졌으나, 동물실험에서 임상적 치료용량으로 렉키로나를 투여할 경우 효능이 발휘될 수 있다는 의미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그동안 국내외 연구기관을 통해 확인된 남아공 변이에 대한 렉키로나의 중화능 약화는 모두 세포 수준에서의 시험에 따른 결과였기 때문에 실제 인체 투여량을 감안한 동물시험에서 바이러스 감소효과를 확인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중간 결과를 기반으로 추가적인 시험을 진행해 렉키로나의 남아공 변이 대응효과를 계속 검증하는 한편, 후보항체를 활용한 신규 변이 맞춤형 칵테일 치료제 개발도 차질없이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9 14:13:3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