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위메프오 하재욱 대표(왼쪽) 웨딩맵 임동주 대표가 업무협약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위메프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위메프오가 종합 웨딩 O2O(Online to Offline) 플랫폼 ‘웨딩맵’과 업무협약(MOU)을 진행하고 내 결혼 준비 서비스를 올 2분기 내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이 서비스를 통해 전국 600곳에 달하는 웨딩 관련 상품과 매장 위치를 위메프오 안에서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다. 위메프오와 웨딩맵은 이번 MOU를 시작으로 더 많은 웨딩 서비스와 파트너십을 구축할 예정이다.

위메프오는 이번 서비스를 통해 예비부부들이 성향과 예산에 맞는 다양한 웨딩 상품과 정보, 가격을 비교할 수 있어 더욱 합리적인 결혼 준비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용고객에게는 다양한 프로모션 할인 혜택도 추가로 제공한다. 드레스 피팅비 지원 프로그램, 촬영 턱시도 무료 대여, 예복 원단 보증 제도 등 오픈 특별 이벤트도 진행한다.

위메프오는 이번 결혼 준비 서비스를 계기로 ‘생활 밀착형 O2O 플랫폼’으로 더 빠르게 성장한다는 목표다. 배달·픽업 서비스를 중심으로 ‘뷰티, 레저, 여가’ 등 티켓을 할인 판매해왔으며 지난해부터 꽃배달, 출장세차, 화물용달, 전통주 판매 등 생활 밀착형 O2O 서비스를 확장하고 있다.

위메프오 관계자는 “웨딩맵과 협력을 시작으로 위메프오 이용자에게 더욱 편리하고 다양한 생활 O2O 서비스를 제공하고, 웨딩 서비스 사장님들이 온라인 판로를 개척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6 11:08:0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