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경기도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경기도민 약 10명 중 7명이 코로나19 백신의 효능을 지켜본 뒤 접종받겠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는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코로나19 관련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59%가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신뢰한다'고 응답했다고 26일 밝혔다.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9%였다.

백신을 언제 접종받기를 원하는지 묻는 항목에는 ‘부작용 등 백신 효능을 지켜보고 받겠다’는 응답이 68%을 차지했다. 이는 ‘가능하다면 하루라도 빨리 접종받겠다(26%)’는 응답보다 2.6배 많은 수치다. ‘접종받을 생각이 전혀 없다(6%)’는 응답까지 합치면 유보적이거나 부정적인 반응이 70%를 넘었다.

백신 접종을 지켜보거나 받을 생각이 없는 이유로는 ‘접종 후 부작용이 걱정돼서’라는 응답이 66%로 가장 많았다.

  • 사진=경기도 제공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효능을 지켜보고 접종받을 것'이라는 응답 비율은 30대(79%)·18세~20대(78%)·40대(78%) 순으로 높았다. '빨리 접종받을 것'이라는 응답은 70대(51%)와 60대(43%)에서 높은 비율을 보였다.

만성질환자 중에서도 '효능을 지켜보고 접종받을 것'(55%) 이라는 응답이 '하루라도 빨리 접종받을 것'(40%) 이라는 응답보다 많았다.

본인과 가족이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이 있다는 응답은 62%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 5월 47%보다 15%P 높아진 것으로, 3차 유행 이후 불안감이 커진 때문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행정명령에 대해서는 83%가 '잘한 조치', 16%가 '잘못한 조치'라고 응답했다. 해당 조치로 직접 타격을 받은 자영업 계층에서도 '잘한 조치'(76%)라는 응답이 잘못한 조치'(24%)라는 응답을 크게 앞섰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p다.

  • 사진=경기도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6 15:58:4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