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위메프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배달·픽업 서비스 ‘위메프오’가 위메프로부터 독립한다. 더 빠르고 독자적인 의사결정을 통해 배달플랫폼 시장 주도권을 강화하겠다는 각오다.

위메프는 위메프오가 다음달 1일 분사해 독립 출범한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4월 배달서비스를 시작한 위메프오는 위메프 O2O(Online to Offline)실 구성원들이 주도해 사내벤처 성격으로 시작했다. 배달앱 시장 후발주자지만 서비스 시작 1년여 만에 월간이용자수(닐슨코리안클릭 기준) 50만명을 넘어서며 배달앱 시장에서 4위에 올랐다.

위메프오 성장 요인은 파격적인 중개수수료 정책에 있다. 올해 배달 플랫폼 업계가 높은 수수료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가운데, 위메프오는 ‘중개수수료 0%’ 정책을 내놓으며 주목을 받았다. 자영업자가 추가적인 광고 및 부대비용 부담 없이 주당 서버 이용료 8800원만 내면 입점할 수 있다.

BBQ·KFC 같은 굵직한 프랜차이즈들과 협업해 약 50% 적립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등 소비자들에게도 혜택을 제공했다. 주문금액에 따른 적립률도 업계 최고 수준이다.

독립법인으로 새롭게 출발하는 위메프오는 합류 희망자들로 꾸려진다. 이들에게는 스톡옵션을 부여하는 등 성장에 따른 결실을 공유할 계획이다. 배달·픽업 외에도 티켓·식당·뷰티·레저 등 다양한 지역 할인 서비스를 제공, 종합 O2O 서비스로 성장한다는 목표다.

하재욱 위메프오 대표이사 내정자는 “위메프오는 지역 자영업자분들과 상생해 짧은 기간 많은 고객이 찾는 플랫폼으로 성장했다”며 “빠른 의사결정 구조를 갖춘 만큼 고객과 파트너사의 요구에 바로 대응해 대한민국 대표 배달서비스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3 10:09:1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