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현수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비록 일본전 승리는 가져오지 못했지만, 김현수의 활약엔 쉼이 없었다.

올림픽 야구 대표팀 ‘주장’ 김현수는 4일 오후 7시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야구 준결승 일본과 경기에 좌익수 겸 5번타자로 나서 4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기가막힌 동점타를 작렬했지만 한국이 2-5로 패하면서 잘하고도 아쉬움이 남게 됐다.

일본전 맹타를 휘두른 김현수는 자신의 도쿄올림픽 타율을 종전 0.444에서 0.455로 끌어올렸다.

이날 김현수의 안타는 모두 결정적일 때 나왔다. 먼저 6회초에 터졌다.

상황은 이러했다. 한국이 0-2로 뒤지던 6회초, 안타와 좌익수 실책을 곁들여 2루까지 내달린 선두타자 박해민은 바로 다음타자 강백호의 좌전 적시타로 홈 베이스를 밟았다. 이어 이정후의 방망이 까지 터지면서 한국은 무사 1,3루 기회를 만들었다. 이때 양의지는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후속타자 ‘주장’ 김현수가 1타점 중전 적시타를 작렬했다. 이는 끌려가던 경기를 2-2로 균형을 맞추는 동점타였다.

이후 한국은 오재일과 오지환이 삼진 당하며 기회를 더 살리진 못했지만, 김현수의 방망이가 터져 동점을 만든 것 만해도 큰 수확이었다.

김현수는 달아나는 점수를 위한 시동까지 걸었다. 여전히 2-2로 팽팽하던 8회초 2사 후, 김현수는 2루타를 치며 한국의 득점권 찬스를 만들었다. 하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은 올리지 못했다.

  • 김현수 ⓒ연합뉴스
경기 전 일본은 경계 대상 1호로 김현수를 꼽았었다.

김현수가 국제 대회 경험도 많고 지난 2008 베이징 올림픽 때 일본을 상대로 결승타를 때린 경험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피하고 싶은 대상이 되기 충분했다. 그런 김현수가 여지없이 이날도 불방망이를 뽐냈다.

비록 김현수는 한국이 8회말 3점을 허용하며 승리의 기쁨을 누리진 못했지만 자신이 왜 일본의 '기피 대상 1호'인지 알렸다.

한편 한국은 5일 오후 7시 미국과의 패자 준결승전을 통해 다시 한번 결승행을 노린다. 한국이 만약 미국에도 지면 도미니카공화국과 동메달 결정전을 벌인다.

하지만 한국이 미국을 이긴다면 일본이 기다리고 있는 결승 무대에 오른다. 한·일전에 또 한 차례 성사되는 것.

도쿄올림픽 야구 금메달 결정전은 오는 7일 오후 7시에 열린다. 동메달 결정전은 같은 날 오후 12시에 펼쳐진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5 06:00:0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