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고영표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한국 올림픽 야구 대표팀이 미국에 패해 조 1위를 놓쳤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31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B조 미국과의 경기에서 2-4로 졌다.

이스라엘에 이기고 미국에 패한 한국은 1승 1패로 2위로 조별리그를 마무리했다.

6개 참가국은 조별리그 성적을 바탕으로 8월 1일부터 변형 패자부활전 방식의 녹아웃 스테이지에 들어간다. 한국은 내일(8월1일) A조 2위 도미니카공화국과 맞대결을 펼친다.

이 경기에서 이기면 조 3위 대결인 멕시코-이스라엘 경기 승자와 4강행 티켓을 놓고 다툰다.

한국을 뒤로하고 B조 1위를 차지한 미국은 A조 1위 일본과 8월 2일 4강 직행 티켓을 놓고 다툰다.

선취점은 한국의 몫이었다. 한국은 1회초 1번 박해민(삼성)과 2번 이정후(키움)의 연속안타로 무사 1, 3루 득점 찬스를 만들었다. 이때 김현수(LG)의 내야 땅볼로 선취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한국의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4회말 한국 선발투수 고영표는 선두타자 에디 알바레스에게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를 허용한 뒤 1사 1루 상황에서 '4번 타자' 트리스톤 카사스에게 투런포를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고영표는 5회말에도 2사 후 닉 알렌에게 홈런을 얻어맞았다. 이어 제이미 웨스트브룩에게도 중전 안타를 허용하자 김경문 감독은 구원투수 고우석(LG)을 마운드에 올렸다.

하지만 고우석도 안정감 있는 피칭을 하지 못했다. 등판하자마자 알바레스와 타일러 오스틴에게 연속안타를 맞고 1점을 더 내줬다.

한국은 9회초 강백호(KT)의 볼넷과 양의지(NC)의 2루타로 1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더이상의 득점은 나오지 않고 결국 패했다. 이날 안타 단 5개만 친 한국은 삼진은 14개나 당했다.

미국전 선발투수 고영표는 4⅔이닝 동안 6탈삼진 4피안타(2피홈런) 4실점 했다. 미국 선발 닉 마르티네스는 5이닝 동안 9탈삼진 4피안타 1실점으로 한국 타자들을 잘 막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31 21:59:3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