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윤승재 기자] 타구에 정강이를 맞고 병원으로 이송된 김대우가 다행히 골절 소견을 피했다.

김대우는 1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했으나, 4회말 박건우의 타구에 다리를 맞고 쓰러져 고통을 호소했다.

의료진에 이어 앰뷸런스가 출동하기까지 1분도 채 걸리지 않았다. 그만큼 김대우의 고통은 심해보였다. 다행히 김대우는 직접 일어서 앰뷸런스에 탑승했다. 이후 오른쪽 다리를 부여잡으면서 들것에 탑승, 바로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병원 검진 결과 다행히 골절 소견은 피했다. 삼성 관계자는 “병원으로 이동해 CT를 찍었으나 골절은 없었다. 내일 컨디션 체크를 하고 다음 경기 등판 일정을 조율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5 20:55:2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