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윤승재 기자] LG 트윈스가 NC 다이노스의 방패를 뚫고 ‘NC 천적’의 모습을 이어갔다.

LG는 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와의 홈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선발 켈리가 6이닝 동안 3피안타(1피홈런) 3불넷 5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고, 8회 뒤늦게 대타 문보경의 적시타가 터지면서 LG가 승리의 미소를 지었다.

이날 타선은 다소 답답했다. 상대 선발 웨스 파슨스에 10삼진 무득점으로 꽁꽁 묶였다. 파슨스에게 안타 3개에 사사구 5개(볼넷 3개)로 기회를 만들어냈지만 결정적인 한 방이 없었다.

4회 2사 만루 무득점이 뼈아팠다. 1사 후 연속 안타와 볼넷으로 만루 기회를 잡았지만 유강남이 9구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무산됐다. 그 과정에서 심판의 삼진 판정에 불만을 품은 팬이 욕설로 퇴장당하는 해프닝도 벌어졌다. 5회에는 1사 후 홍창기가 몸에 맞는 볼로, 2사 후 김현수가 볼넷으로 걸어나갔지만 득점은 없었다.

하지만 7회 기회는 놓치지 않았다. 선두타자로 나선 대타 이천웅이 안타로 출루한 가운데, 홍창기가 볼넷으로 출루하며 기회를 잡았다. 이후 볼넷으로 얻은 만루 상황에서 LG에 운이 따랐다. 채은성의 땅볼 타구를 상대 3루수 박준영이 바로 잡아내지 못하면서 병살로 이어가지 못했고, 그 사이 3루주자 이천웅이 홈을 밟으며 동점에 성공했다.

기세가 오른 LG는 8회 역전에 성공했다. 1사 후 김민성이 2루타를 때려냈고, 땅볼로 2사 3루까지 만든 LG는 구본혁의 대타로 나선 문보경이 중전 적시타를 때려내면서 2-1을 만들었다.

이후 LG는 고우석을 마운드에 올렸고, 상대 중심타선을 삼자범퇴 처리하면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로써 LG는 NC를 상대로 4승 1패를 기록하며 천적의 면모를 이어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08 21:50:4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