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잠실= 노진주 기자] 홍창기가 연장 결승타로 팀을 역전승으로 이끌었다.

LG는 1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신한은행 SOL KBO리그 NC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6-5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승부는 연장에서 갈렸다.

5-5로 맞서던 10회말. LG의 선두타자 이천웅이 우전 안타로 출루했다. 후속 김용의의 희생 번트로 이천웅은 2루 베이스를 밟았다. 여기에 문보경이 내야안타로 출루하며 1사 1,3루가 됐다.

이때 LG는 대타 카드를 꺼내들었다. 8번타자 구본혁 대신 김민성을 내보냈다.

NC 마운드를 지키고 있던 문경찬은 고의4구를 택해 김민성을 1루로 내보냈다. 상황은 1사 만루.

만루 기회에서 정주현이 타석에 들어섰다. 결과는 삼진. 상황은 아웃카운트 하나가 올라간 2사 만루.

이때 홍창기가 경기를 끝냈다. 우측으로 날아가는 1타점 결승타를 뽑아냈다.

-스한 스틸컷 : 스틸 컷(Still cut)은 영상을 정지된 화면으로 보여주는 것을 뜻합니다. 매 경기 중요한 승부처의 한 장면을 있는 그대로 자세히 묘사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9 17:45:53   수정시간 : 2021/05/19 18:07:0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