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윤승재 기자] 두산 베어스가 허경민과 정수빈의 호수비 퍼레이드로 2연승을 내달렸다.

두산은 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 경기에서 6-3으=윤승재 기자] 두산 베어스가 허경민과 정수빈의 호수비 퍼레이드로 2연승을 내달렸다.

두산은 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 경기에서 6-3으로 승리했다.

선발 투수 최원준이 4⅓이닝 동안 4피안타 1사사구 4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고, 타선에서는 김재환과 박건우가 홈런을 터트리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탄탄한 수비가 빛났다. ‘FA 재계약 선수’ 허경민과 정수빈이 그 중심에 있었다. 두 선수는 호수비 퍼레이드를 선보이면서 왜 두산이 비싼 가격에 그들을 잡았는지를 스스로 증명해냈다.

허경민은 1회와 5회 호수비를 펼치며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1회 2사 1,3루 위기에서 김헌곤이 강하게 당겨친 불규칙 공을 잡아내면서 무실점 이닝을 만든 허경민은 5회에는 선두타자 이성곤의 파울플라이 공을 3루 불펜장까지 쫓아가 잡아내면서 아웃카운트를 올렸다.

  • 연합뉴스 제공
정수빈도 빠른 발을 자랑하며 넓은 잠실벌 외야를 자신의 것으로 만들었다. 4회 좌중간으로 날아가는 피렐라의 큼지막한 타구를 빠른 발로 쫓아가 낚아채는 등 넓은 수비 범위를 자랑했다. 7회에는 우중간을 가를 법한 이학주의 타구를 다이빙 캐치로 잡아내면서 위기를 지워냈다.

두 선수의 호수비 퍼레이드로 두산은 삼성에 1실점 만을 내주며 2연승을 질주했다. 반면, 이들과 달리 수비에서 고전했던 삼성은 3연패 늪에 빠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6 21:42:0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