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전
  • 1 /22
    `마이네임` 한소희·박희순·안보현, 압도적 존재감
  • 다음
한소희가 5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넷플릭스 '마이 네임'(감독 김진민)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은 오는 15일 공개된다. (사진제공=넷플릭스)

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