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전
  • 1 /12
    `귀문` 새로운 차원의 K-호러
  • 다음
배우 김강우가 지난 3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귀문’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귀문’은 1990년 집단 살인 사건이 발생한 이후 폐쇄된 귀사리 수련원에 무당의 피가 흐르는 심령연구소 소장과 호기심 많은 대학생들이 발을 들이며 벌어지는 극강의 공포를 그린 영화다. 김강우, 김소혜, 이정형, 홍진기 등이 출연 한다. 오는 18일 개봉. (사진제공=CGV)


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