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전
  • 1 /27
     장기용·이혜리, `간 떨어지는 동거`
  • 다음
장기용, 이혜리가 지난달 26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케이블채널 tvN 새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 제작발표회에서 출연진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케이블채널 tvN 새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는 999살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장기용)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혜리)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살이를 하며 펼치는 비인간적 로맨틱 코미디다.(사진제공 = tvN)

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