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축구협회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K리그 역대 최다골의 주인공이자 은퇴후에도 여전히 한국 축구의 스타인 이동국이 아이슬란드와의 평가전에서 맹활약한 김진규(25·부산 아이파크)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파울로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15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8시 터키 안탈리아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 친선전에서 5-1 대승을 거뒀다.

이날 김진규는 선발 중앙 미드필더로 A매치 데뷔전을 가졌다. 그동안 올림픽 대표팀과 부산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며 주목받는 미드필더였지만 국가대표팀에는 정우영, 황인범 등 쟁쟁한 미드필더들에 밀려 기회를 받지 못했다. 하지만 해외파가 빠진 이번 기회에 선발로 A매치 데뷔전을 가지는 인생의 기회를 받았다.

그 인생의 기회를 김진규는 확실히 살렸다. 전반 15분 조규성의 선제골 때 환상적인 로빙 스루패스로 도움을 기록했다. 후반 28분에는 자신이 만든 골기회에서 이동경의 슈팅이 골키퍼에 막혀 나온 것을 재차 슈팅해 A매치 데뷔전에 골과 도움까지 기록했다.

A매치 데뷔전에서 1골 1도움이라는 최고의 활약을 한 김진규에 대해 이날 경기 중계를 나선 tvN 이동국 해설위원도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진규가 경기 중 정확하고 뛰어난 시야를 가진 패스를 하자 “데뷔전에 어떻게 저런 시야에 저런 패스를 할 수 있을까요”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또한 후반전에는 “김진규의 시야가 상당히 넓다. 사이드로 한번 보고 중앙으로 내준다”고 했다. 김진규가 후반 28분 데뷔골까지 신고하자 “벤투 감독의 머리가 매우 복잡해질거다. 좋은 선수들이 너무 많으니…”라며 김진규에 대해 놀라움을 표했다.

중앙 미드필더로 전진 패스에 있어 K리그 최고 수준임을 인정받아왔던 김진규는 아이슬란드와의 A매치 데뷔전에서 가히 최고의 경기를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2/01/15 21:47:1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