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경남FC의 미드필더 이우혁이 결혼 소식을 전했다.

이우혁은 오는 12월 12일에 결혼식을 갖는다. 신부는 인천현대제철 출신 여자축구선수 이민아로, 두 사람은 2018년 만나 4년간의 교제 끝에 결실을 맺었다.

이우혁은 2011년 강원FC에서 프로로 데뷔해 2015 태국 킹스컵 U-22 국가대표에 소집되었다, 이후 전북현대, 광주FC, 인천유나이티드를 거쳐 경남FC에서 뛰고 있다. K리그 통산 144경기 6골 11도움을 기록했으며, 2021시즌 경남에서 26경기에 출장했다.

결혼을 앞두고 많은 관심을 받았던 이우혁은 “그녀와 함께 선수 생활을 하다 보니, 마음을 서로 잘 이해하고 의지가 되어 결혼을 결심하게 되었다. 오랜 기간 만나오면서 확신이 들었고, 지금이 바로 그 순간이라고 생각이 들었다. 팬분들께서 많은 응원을 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7 06:30:11   수정시간 : 2021/11/27 12:54:3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