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전성우 기자] 레알 마드리드가 FC 바르셀로나와의 라이벌 매치 '엘 클라시코'에서 승리를 거뒀다.

레알은 24일(한국시각) 오후 11시 15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열린 2021-2022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9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바르셀로나를 2-1로 눌렀다.

레알은 레알 소시에다드에 이어 2위(승점 20)에 자리했다. 반면 바르셀로나는 4승3무2패(승점 15)로 9위에 머물렀다.

전반 32분 레알의 다비드 알라바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호드리구의 패스를 받은 알라바가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반대편 포스트를 노리는 강력한 왼발 슛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여름 이적시장에서 바이에른 뮌헨(독일)에서 이적한 알라바의 데뷔골이었다.

이후 바르셀로나는 만회골을 넣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였지만 상대의 탄탄한 수비에 고전했다.

레알은 후반 추가시간 4분에 역습 한방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마르코 아센시오가 드리볼 돌파 이후 날린 슛이 바르셀로나의 테어 슈테겐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지만 문전에 있던 루카스 바스케스가 흘러나온 공을 밀어 넣으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바르셀로나는 후반 추가시간 7분에 세르지오 아구에로가 세르지뇨 데스트의 크로스를 골로 연결했지만 추격할 시간이 부족했다.

경기는 레알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5 09:27:38   수정시간 : 2021/10/25 10:10:5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