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축구협회
[스포츠한국 허행운 기자] 대한민국 대표팀이 원정용 하얀색 유니폼이 아닌 붉은 홈 유니폼을 착용하고 악몽 같았던 테헤란 원정에서 사상 첫 승리를 겨냥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오는 12일(한국 시간) 오후 10시 30분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이란과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4차전 원정 경기를 펼친다.

그동안 한국은 이란에 약했다. 통산 전적 9승9무13패로 열세다. 최근 6차례 맞대결로 범위를 좁혀도 2무4패로 성적이 좋지 못하다. 벤투호는 지난 2019년 6월 11일 서울에서 이란과 친선 경기를 치른 적 있는데 당시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란 테헤란 원정 상대 전적을 살펴보면 한국이 승리한 적은 없었다. 1974년도에 처음으로 테헤란에서 원정경기를 펼쳤는데, 47년간 전적은 2무5패다. 이란 원정에서 한국이 무승부만 거둬도 좋은 결과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이번엔 다른 결과가 쓰일까. 한국은 2승 1무(승점 7점)로 3연승을 거둔 이란(승점 9점)에 이어 조 2위다. 3위는 UAE(2무1패, 승점 2)다. 이란 원정에서 승리한다면 조 1위로 올라선다. 선두 수성과 탈환이 갈리는 이날 한 판이다.

  • ⓒ대한축구협회
이날 한국 대표팀은 원정경기임에도 빨간색 홈 유니폼을 착용하고 경기에 나설 예정이다. 아울러 경기는 10만 관중이 들어설 수 있는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리지만 무관중으로 진행되며, 경기 중 비디오 판독(VAR)도 시행되지 않는다.

경기 종료 직후 유럽파 7인을 제외한 나머지, 정우영(알사드)을 포함한 K리거와 J리거 19명은 공항으로 이동해 귀국한다. 이란으로 갈 때와 달리 전세기가 아닌 일반 항공편으로 돌아온다.

만약 도핑 검사 대상자가 공항으로 바로 이동하는 19명에서 선택될 경우 해당 선수는 익일 후발대와 같이 복귀할 예정이다.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튼), 황의조(보르도) 등 유럽파 선수 7명은 공항이 아닌 호텔로 복귀해 각자 항공 일정에 맞춰 개별 소속팀으로 돌아갈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2 16:39:2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