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네이마르(왼쪽부터), 리오넬 메시, 킬리안 음바페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파리 생제르망(PSG)의 '네이마르-킬리안 음바페-리오넬 메시' 삼총사가 그라운드 위에서 첫 호흡을 맞췄다. 하지만 기대했던 수확은 없었다.

PSG는 16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벨기에 얀 브레이들 스타디움에서 브뤼헤와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A조 조별리그 1차전을 치러 1-1 무승부를 거뒀다.

맨체스터 시티-라이프치히-브뤼헤와 A조에 편성된 PSG는 조 최약체로 평가되는 브뤼헤와 경기에서 승점 단 1점밖에 획득하지 못했다.

이날 PSG의 승리가 무난해 보였다. 지난달 11일 스페인 라리가 바르셀로나에서 PSG로 이적한 '세계적인 축구선수' 메시와 PSG 공격 양대산맥인 네이마르와 음바페가 공격 선봉에 섰기 때문.

심지어 PSG가 먼저 선제골을 뽑아내며 이는 현실이 되는 듯했다. 전반 15분 에레라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에레라는 왼쪽 측면을 돌파한 음바페의 패스를 페널티지역에서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브뤼헤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홈 팬들의 응원을 등에 업은 브뤼헤는 만만치 않았다. 동점골을 터트렸다. 전반 27분 바나켄이 왼쪽 측면에서 낮게 올라오는 크로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 시켜 PSG의 골문을 갈랐다.

  • 킬리안 음바페 ⓒAFPBBNews = News1
전반을 1-1로 마무리한 PSG는 후반전에 추가골을 노렸다. 그러나 예상치 못한 변수가 생겼다. 전반에 적응을 마친 '네이마르-킬리안 음바페-리오넬 메시'가 후반에 힘을 쓰나 했는데 음바페가 다리 부상으로 후반 5분 만에 교체 아웃된 것. 결국 세 선수의 조합은 거기에서 깨졌다.

아쉬운 대로 네이마르와 메시가 힘을 모아 골을 노렸다. 그러나 끝내 마지막 한 방은 나오지 않았다.

후반 22분 메시는 박스 근처로 달려들어가는 네이마르에게 공을 찔러줬다. 그러나 상대 수비가 네이마르 커버를 잘했다.

후반 25분에는 박스 모서리에 있던 네이마르가 메시에게 공을 툭 찍어 차 패스했다. 메시는 수비 사이를 뚫고 마지막 패스까지 시도, 하지만 골하고 인연은 없었다.

종료 3분을 남겨두고 메시는 결정적인 골 찬스를 맞았다. 이번에도 네이마르가 좌측면에서 공을 배급해줬다. 박스 안 정면에서 메시가 왼발로 슈팅을 했지만, 이는 허무하게 하늘 위로 붕 떴다.

기대했던 것만큼 네이마르-음바페-메시의 조합이 빛나진 않았다.

브뤼헤와 비긴 PSG는 오는 29일 맨체스터 시티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6 06:26:27   수정시간 : 2021/09/16 06:26:2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