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120분동안 무려 62번의 크로스와 39개의 슈팅. 하지만 1득점에 그쳤고 1실점을해 승부차기까지 가 골키퍼 송범근의 선방 덕에 겨우 이겼다.

전북 현대는 약체 빠툼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홈에서 비효율적인 공격만 하다 이겼지만 진듯한 경기를 하고 말았다.

  • ⓒ프로축구연맹
전북 현대는 15일 오후 5시 30분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6강전 빠툼 유나이티드(태국)와의 홈경기에서 정규시간을 1-1로 마친후 연장전에서 승부를 내지 못해 승부차기에서 송범근의 연속 선방으로 4-2로 승리하며 8강에 올랐다.

전반 추가시간, 백승호가 오른쪽에서 올린 코너킥이 길게 넘어갔고 한교원이 헤딩으로 문전으로 패스했다. 이 헤딩패스를 교체 투입됐던 구스타보가 그대로 헤딩골로 연결하며 전반전을 1-0으로 마친 전북이다.

하지만 후반 31분 빠툼이 왼쪽에서 얼리 크로스를 올렸고 전북의 주장 홍정호가 날아올랐지만 빠툼의 주장 티라실 댕다가 러닝 점프 후 헤딩슈팅으로 골대를 맞추고 동점골을 만들었다. 결국 승부는 1-1로 연장전까지 갔고 연장에도 승부를 내지 못해 승부차기에서 송범근 골키퍼가 빠툼의 3,4번째 키커의 공을 연속해서 막으며 전북이 신승을 거뒀다.

전반 30분부터 구스타보를 투입하는 강수를 뒀고 구스타보가 골을 넣으며 이 교체는 성공적으로 끝나는가 했다. 하지만 구스타보가 들어간 이후 최전방의 구스타보와 일류첸코를 향한 지나치게 많은 크로스 위주의 공격만 하다보니 빠툼이 아무리 신체적으로 전북에 부족해도 그들도 익숙해진 수비로 대응했다.

상대가 익숙해질정도로 같은 공격만 고집하는 전북은 결국 경기 종료 후 62번의 크로스를 했다는 기록을 남기게 됐다.

  • 노란색이 전북, 파란색이 빠툼의 수치. ⓒAFC
이 수치가 얼마나 많은지 비교한다면 전날 열린 울산 현대와 가와사키 프론탈레의 16강전이 120분 경기 후 승부차기까지 갔는데 울산은 12개, 가와사키는 17개의 크로스를 했었고 전날 대구FC와 나고야 그램퍼스의 16강전도 대구 12개, 나고야 14개의 크로스를 했었다. 62개는 일반적인 팀이 4~5경기는 해야 나오는 크로스 숫자일 정도. 아무리 연장전 30분을 더했다고 해도 심하게 많은 숫자였다.

이렇게 크로스 숫자가 많은데다 슈팅도 무려 39개나 했다. 한 경기에 20개의 슈팅정도만 해도 많은 수치인데 그 두 배를 한 것이다. 그중 12개의 유효슈팅을 한 것은 오히려 적은 수치로 보였고 39개의 슈팅을 해도 고작 한골 밖에 넣지 못했다는 것은 전북 공격이 얼마나 비효율적이었는지 보여주는 바로미터였다.

송범근의 승부차기 연속 선방이 아니었다면 39슈팅을 때리고도 패한 팀이 될뻔했던 전북은 홈경기였다는 유리함, 상대 감독이 자가격리 문제로 경기를 지휘하지 못했다는 점, 그리고 동아시아 16강 진출팀 중 가장 약체로 분류되는 빠툼에게 1-1로 승부를 내지 못했다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이기고도 패한듯한 기분일 수밖에 없다.

  • ⓒ프로축구연맹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6 05:15:2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