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복귀전에서 골을 넣었다.

호날두는 11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부터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리고 있는 2021~20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4라운드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이날 경기는 호날두의 12년 만의 맨유 복귀전이다. 호날두는 지난달 말 맨유 유니폼을 입었다.

2003년 맨유에 입단 해 ‘전설’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 지도 하에 슈퍼스타로 성장했던 호날두는 2009년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했다. 맨유에서 뛴 6년이란 시간 동안 호날두는 리그 우승 3회, FA컵 우승 1회, 리그컵 우승 2회, FA커뮤니티실드 우승 1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우승 1회,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 우승 1회 등 수많은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맨유에서의 성장이 밑거름이 된 호날두는 레알에서 정점을 찍었다. 라리가 우승 2회, 발롱도르 수상 4회, UCL 우승 4회 등 굵직한 커리어를 추가하며 세계적인 축구 스타 반열에 올랐다.

2018년 7월 레알을 떠나 유벤투스로 한 차례 더 이적한 호날두는 12년 만에 맨유 복귀를 선택했다.

오랜만의 맨유 복귀전에서 호날두는 골을 터트렸다. 전반 추가시간에 그린우드가 날린 슈팅이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맞고 나왔다. 이때 튕긴 공을 호날두가 따내 곧바로 슈팅으로 연결했고, 공은 뉴캐슬 골문 안쪽으로 빨려들어갔다.

맨유는 호날두의 선제골을 앞세워 전반을 1-0으로 마쳤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1 23:57:5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