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올림픽 대표팀이 첫 경기에서 미끄러졌다. 뜻밖의 패배를 당해 남은 두 경기에서의 승리가 절실해졌다. 패인을 바탕으로 김학범호는 남은 경기 승리를 따내겠단 각오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5시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뉴질랜드와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1차전을 치러 0-1로 패했다.

한국은 전후반 통틀어 12개의 슈팅으로 골을 노렸다. 그러나 끝내 뉴질랜드의 밀집 수비를 뚫지 못하며 골을 기록하지 못했다. 반면 뉴질랜드는 2개의 슈팅을 날려 1골을 뽑아냈다.

승부는 후반 24분 갈렸다. 한국을 울리는 뉴질랜드의 결승골이 터졌다. 벨이 문전 왼쪽에 있던 우드에게 공을 내줬다. 이 패스는 정태욱 몸에 맞고 우드에게 향했다. 우드는 지체없이 슈팅을 날려 한국 골망을 흔들었다. 이는 비디오판독 후 골로 인정됐다.

조급해진 김학범 감독은 후반 40분 수비수 박지수를 투입하고 194cm 장신의 정태욱을 최전방으로 올리는 변칙 전술을 시도했다. 동점골을 위한 의지를 적극적으로 드러낸 것. 하지만 박스 근처까지 공을 투입시키는 데 성공한 한국은 반드시 필요했던 골은 뽑아내지 못했다.

결국 후반 중반에 터진 우드의 골이 결승골이 됐고, 한국은 무난하게 승리할 것으로 예상됐던 뉴질랜드전에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조 최약체로 분류되던 뉴질랜드를 가볍게 잡고 루마니아, 온두라스와 2, 3차전을 여유 있게 치르려 했던 계획이 어그러졌다. 남은 두 경기 부담이 배가 됐다. 모두 이겨야 8강행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 ⓒ연합뉴스
경기 후 김학범 감독은 "실망스러운 경기 보여드려서 죄송하다”면서 “상쾌하게 좋은 기분 드리려고 했는데 우리가 그 제물이 됐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앞으로 두 경기 더 남았는데 잘 준비하면 8강에 올라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루마니아전, 온두라스전 잘 준비해서 꼭 8강에 올라가겠다”고 다짐했다.

김학범 감독이 생각하는 패인은 무엇일까. 그는 “선수들에게 가운데가 열렸을 때 찔러주는 패스를 시도하라고 지시했었다. 하지만 그 부분이 제일 안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첫 경기다 보니 선수들의 몸에 힘이 많이 들어간 것 같다. 앞으로 이 부분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한 경기 끝났다. 남은 경기에서 충분히 (뉴질랜드전 문제점이) 해소될 것”이라고 했다. 남은 경기에서 긍정적으로 달라질 것이라 시사한 것.

공격수 황의조가 짚어낸 패인도 김학범 감독과 결이 같았다. 황의조는 "첫 경기라 선수들이 경직돼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이내 “아직 두 게임 남았다. 후배들에게 자신감을 잃지 말라고 이야기할 것”이라고 했다.

몸이 무겁고 경직돼 공격을 주도하고도 답답함의 연속이었던 한국. 남은 두 경기에선 김학범 감독과 황의조의 말처럼 자신감을 가지고 달라져야 한다. 김학범호는 25일 오후 8시에 열리는 루마니아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반드시 필요한' 승리 사냥에 나선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3 07:00:5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