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한국 간판 수비수' 김민재(베이징 궈안)가 생각날 수밖에 없었던 뉴질랜드전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5시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뉴질랜드와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1차전을 치러 0-1로 패했다.

90분 내내 경기를 주도한 한국은 전후반 통틀어 12개의 슈팅으로 골을 노렸다. 그러나 끝내 뉴질랜드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반면 뉴질랜드는 2개의 슈팅을 날려 1골을 뽑아냈다.

승부는 후반 24분 갈렸다. 한국을 울리는 뉴질랜드의 결승골이 터졌다. 벨이 문전 왼쪽에 있던 우드(번리)에게 공을 내줬다. 이 패스는 정태욱(대구) 몸에 맞고 우드에게 향했다. 우드는 지체없이 슈팅을 날려 한국 골망을 흔들었다. 이는 비디오판독 후 골로 인정됐다. 결국 이 골이 결승골이 됐고, 한국은 무난하게 승리할 것으로 예상됐던 뉴질랜드전에서 패했다.

‘올림픽 불발’된 김민재의 빈자리가 크게만 느껴지는 뉴질랜드전이었다.

황의조(보르도), 권창훈(수원)과 함께 와일드카드로 김학범호에 최종 승선할 것으로 보였던 김민재는 소속팀과의 차출 문제로 끝내 도쿄행이 불발됐다.

김학범 감독은 단단한 수비라인을 구축하기 위해선 김민재 합류가 절실해 마지막까지 차출 문제를 잘 매듭지으려 했지만,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했다.

김민재 없이 올림픽 무대에 나서야 하는 한국 대표팀은 올림픽 바로 직전 서울에서 열린 아르헨티나(2-2 무), 프랑스(1-2 패)와의 두 차례 국내 평가전에서 4실점을 허용하며 수비 불안을 숨기지 못했다.

대체 선수로 수비수 박지수(김천)를 발탁한 김학범호. 하지만 올림픽 바로 직전에 이루어진 선수 교체라 박지수는 기존 올림픽 멤버들과 발을 맞춰볼 시간이 없었다. 이날 선발로 이름을 올리지 못한 이유기도 하다.

대회 전부터 수비라인에 혼란이 컸던 김학범호는 결국 뉴질랜드 ‘간판 공격수’ 우드에게 일격을 당하며 올림픽 첫 경기에서부터 무너졌다. 전반 내내 슈팅 기회조차 잡지 못했던 우드는 후반전에 자신에게 온 천금 같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수비 불안 속에 첫 패배를 내준 한국은 오는 25일 루마니아와의 조별 2차전을 통해 자존심 회복에 나선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3 06:00:0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