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BS 중계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김학범호 이동경이 패배 후 상대팀 선수의 악수를 외면하는 듯한 장면이 중계카메라에 포착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5시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뉴질랜드와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1차전을 치러 0-1로 패했다.

한국은 전후반 통틀어 12개의 슈팅으로 골을 노렸다. 그러나 끝내 뉴질랜드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반면 뉴질랜드는 2개의 슈팅을 날려 1골을 뽑아냈다.

승부는 후반 24분 갈렸다. 한국을 울리는 뉴질랜드의 결승골이 터졌다. 벨이 문전 왼쪽에 있던 우드에게 공을 내줬다. 이 패스는 정태욱 몸에 맞고 우드에게 향했다. 우드는 지체없이 슈팅을 날려 한국 골망을 흔들었다. 이는 비디오판독 후 골로 인정됐다. 결국 이 골이 결승골이 됐고, 한국은 무난하게 승리할 것으로 예상됐던 뉴질랜드전에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조 최약체로 분류되던 뉴질랜드를 가볍게 잡고 루마니아, 온두라스와 2, 3차전을 여유 있게 치르려 했던 계획이 어그러졌다. 남은 두 경기 부담이 배가 됐다.

이날 결과만큼이나 주목을 끈 것이 있다. 바로 이동경의 '악수 외면' 행동이다.

경기 후 이동경의 '악수 외면' 장면이 중계 카메라에 잡혔는데, 상황은 이러했다. 결승골을 넣은 뉴질랜드의 크리스 우드는 결과를 아쉬워하고 있는 이동경에게 먼저 다가가 악수를 청했다. 그런데 이때 이동경은 악수에 제대로 응하지 않는 제스처를 보였다. 악수를 청하는 우드의 오른손을 잡지 않고 자신의 왼손으로 툭 치기만 했다.

우드는 이동경의 이런 행동을 예상하지 못했다는 듯 머쓱하게 웃었다.

통상적으로 스포츠 경기 후 상대팀 선수가 악수를 청하면 그때만큼은 승패와 상관없이 악수를 받아주는 게 예의이자 매너다. 하지만 이동경은 이에 못 미치는 반응을 한 것은 맞다.

그러나 코로나19 속 치러지는 올림픽이란 점을 감안해야 한다. 이번 올림픽에선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포옹, 악수, 하이파이브 등 신체 접촉을 일으킬 수 있는 행동이 금지돼 있다. 이에 '악수 거부' 자체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하지만 스포츠 경기 정서 측면에서 보면 이동경의 행동은 비신사적으로 비춰질 수 있다.

  • ⓒKBS 중계화면 캡처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20:32:0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