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김학범호가 선제골을 내줬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5시부터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뉴질랜드와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1차전 경기를 치르고 있다.

전반을 0-0으로 마무리한 한국은 후반에 선제골을 내줬다. 내내 경기를 주도하다가 일격을 당했다.

뉴질랜드의 선제골은 후반 24분에 나왔다. 벨이 문전 왼쪽에 있던 우드에게 공을 내줬다. 이 패스는 정태욱 몸에 맞고 우드에게 향했다. 우드는 지체없이 슈팅을 날려 한국 골망을 흔들었다. 이는 비디오판독 후 골로 인정됐다.

후반전이 진행되고 있는 현재 한국은 0-1로 끌려가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18:39:3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