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고양=이재호 기자] 축구대표팀의 주장인 손흥민이 결장했음에도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대한민국 남자축구대표팀은 9일 오후 8시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H조 5차전 스리랑카와의 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김신욱이 전반 15분과 43분 골을 넣고 이동경이 전반 22분, 황희찬이 후반 7분, 정상빈이 후반 32분 득점하며 투크르메니스탄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5-0 승리를 거뒀다. 주장 김신욱이 2골, 이동경이 1골 1도움, 황희찬과 정상빈이 1골, 송민규와 남태희가 1도움씩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 후 손흥민은 마이크를 잡고 “가까이서 인사를 드리지 못해 죄송하다. 감사하다는 인사를 선수들을 대신해 꼭 드리고 싶다. 상황이 좋아져 많은 팬들과 직접만나고 싶다. 함께 노력해서 이 상황을 이겨냈으면 좋겠다. 진심으로 응원해주셔서 감사하고 일요일 경기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날 경기는 나오지 않았지만 대표팀의 주장으로 선수단을 대표해 코로나 시국에 가까이서 인사하지 못한 것을 감사의 말로 대신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09 21:58:1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