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멀티골로 맨시티의 사상 첫 챔스 결승 진출을 이끈 마레즈가 높은 평점을 받았다.

맨시티는 5일(한국시간) 오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파리 생제르맹에 2-0으로 승리, 1,2차전 합계 4-1로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진출했다.

원정 1차전에서 2-1로 승리하며 유리한 고지를 밟은 맨시티는 이날 전반 10분 마레즈의 선제골로 일찌감치 분위기를 가져왔다. 이후 후반 18분 마레즈의 추가골로 승부의 쐐기를 박으며 결승행을 확정지었다.

이로써 맨시티는 이번 대회 무패 행진(11승 1무)을 달리며 창단 첫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했다. 멀티골을 기록한 마레즈가 맨시티의 역사를 새로 쓴 셈이다.

경기 후 축구통계업체 ‘후스코어드닷컴’은 멀티골을 넣은 마레즈에게 가장 높은 평점인 9.8점을 매겼다. 어시스트와 골대를 맞춘 포든에겐 8.5점을, 오른쪽에서 활발한 공격가담을 한 워커에겐 8.1점의 점수를 매겼다.

반면, PSG에선 골대를 맞춘 수비수 마르퀴뇨스가 7.0점으로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다. 부상 당한 음바페 대신 나온 최전방 공격수 이카르디는 6.0점의 무난한 평점을 받았고, 퇴장 당한 디 마리아는 5.5점의 최저 평점을 받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5 06:04:3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