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 = 인터 밀란 SNS 캡쳐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이탈리아 프로축구 인터 밀란이 유벤투스의 세리에A 10연패를 저지하고 11년 만에 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인터 밀란은 2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크로토네와의 2020-2021 세리에A 3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반면 인터 밀란을 추격하던 2위 아탈란타가 사수올로와 원정경기에서 1-1로 비겨 선두 인터 밀란의 리그 우승이 확정됐다.

정규리그 4경기 남겨놓은 상황에서 승점 82(25승 7무 2패)인 인터 밀란은 2위 아탈란타, 3위 유벤투스(이상 승점 69·20승 9무 5패)에 13점 차로 앞서 남은 경기의 결과와 관예 없이 리그 1위를 유지한다.

인터 밀란의 리그 우승은 조제 모리뉴 감독이 지휘하던 2009-2010시즌 이후 11년 만이다. 당시 2009-2010시즌 인터 밀란은 세리에A와 더불어 유럽챔피언스리그, 코파 이탈리아에서도 우승해 '트레블'(3관왕)을 달성했었다.

이후 2010-2011시즌에는 AC밀란이 세리에A를 제패했고, 2011-2012시즌부터는 유벤투스가 9시즌 연속 리그 챔피언 자리를 지켰다.

이번 우승으로 인터 밀란은 통산 19번째 정상에 올라 유벤투스(36회)에 이어 2번째로 많은 리그 우승 트로피를 챙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3 13:27:3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