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 = FC서울 SNS 캡쳐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K리그1 FC서울의 수비수 황현수(26)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FC서울은 3일 구단 SNS를 통해 황현수의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전했다. 서울은 “황현수는 지난달 26일 만난 지인이 이달 1일 오후 늦게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을 알게 됐고, 구단에 관련 내용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서울 선수단은 2일 오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황현수는 방역 당국 지침에 따라 치료를 받을 예정이며 선수단은 검사 결과는 기다리는 중이다. 음성 판정이 나와도 우선 자가 격리한다. 황현수는 지난달 30일 성남FC와 K리그1 13라운드 홈 경기에 후반 20분 교체 선수로 출전했기 때문에 조심스러운 상황이다. 또한 이날 경기의 상대 팀, 심판 등 모든 접촉자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전해졌다.

경기 일정에도 영향이 불가피할 수도 있다. 프로축구연맹 코로나19 관련 매뉴얼에 따르면 선수·코치진 등 경기 필수 참여자 중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해당 팀 경기는 '최소 2주 이상 연기'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단, 해당 팀의 소속 선수 중 일정 인원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과 무증상, 자가격리 비대상의 요건을 충족해 경기에 참여해도 무방한 상태라면 리그 참가가 가능하다. K리그1 구단은 최소 17명(골키퍼 1명 포함), K리그2 구단은 최소 15명(골키퍼 1명 포함)의 선수가 위 요건들을 충족하면 경기를 치를 수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K리그2 대전하나시티즌 선수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일부 정규리그 및 플레이오프가 순연됐다. K리그1에서는 지난달 17일 대구FC 소속 선수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지만 해당 선수는 재활 치료 중이었고 선수단과 접촉은 없었기에 리그 일정은 예정대로 진행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3 10:21:2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