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프로축구연맹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축구대표팀의 주장까지 지낸 기성용이 초등학생 시절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후 이 의혹을 제기한 폭로자를 향한 수상한 의혹이 나오고 있다.

24일 법무법인 ‘현’은 피해자를 대리해 2000년 1월부터 6월까지 두 명의 피해자에게 가해자 A,B가 합숙 중 구강성교를 강요하고 폭행도 했다고 주장했다.

인터넷에서 가해자 중 한명으로 지목된 기성용은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다”며 “추후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임을 밝힌다”라고 소속사 측을 통해 밝혔다.

그러나 이 의혹이 제기된 이후 기성용보다는 오히려 폭로자로 지목된 이들에 대한 왈가왈부가 오가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폭로자가 오히려 중학교시절 몹쓸짓을 저질렀다는 글이 올라온 것. 몹쓸짓이라 함은 자위행위를 강요하고 구강성교를 지시하는 등의 행위를 했다는 것이다.

한 언론에서는 “가해자가 피해자인척 하고 있다”는 동료였던 이의 증언을 받으며 기성용을 향한 주장이 터무니 없음을 주장하기도 했다.

이 의혹을 제기한 법무법인 ‘현’ 역시 24일 오전에는 언론에 대응을 하다 오후부터는 언론사의 전화를 받지 않고 있다. 여러 언론사들이 접촉을 시도했지만 대응하지 않으며 오히려 의혹을 더 낳고 있는 상황이다.

정말 그런 일이 있었는지, 그리고 있었다면 기성용이 했던 것인지 등 명확한 사실 관계가 밝혀지는 수밖에 없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5 06:01:2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