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이재성(홀슈타인 킬)이 바이에른 뮌헨을 상대로 승부차기 골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일조했다.

홀슈타인 킬은 14일 독일 킬의 홀슈타인 슈타디온에서 열린 2020-2021 DFB 포칼 2라운드(32강)에서 바이에른 뮌헨과 연장까지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6-5로 승리했다.

이날 선발로 그라운드에 나선 이재성은 풀타임을 소화, 승부차기에서 골을 기록하며 두 배의 기쁨을 맛봤다.

선제골은 뮌헨에서 나왔다. 전반 14분 세르주 나브리가 문전에서 세컨볼을 따낸 후 골로 마무리 지었다.

킬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전반 37분 야니크 뎀이 올린 긴 크로스를 받은 핀 바르텔스가 문전으로 쇄도한 뒤 오른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뽑아냈다.

바이에른은 다시 앞서나갔다. 후반 2분 르로이 자네가 환상적인 프리킥 골을 터뜨렸다.

경기는 이대로 종료되는 듯 싶었다. 그러나 킬은 끈질겼다. 후반 추가시간에 하우케 발이 천금 같은 동점골을 작렬했다.

결국 승부는 연장전으로 흘렀다. 하지만 어느 팀에서도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고, 승부차기로 돌입했다.

이재성은 킬의 네 번째 키커로 나서 골을 넣었다. 뮌헨에선 여섯 번째 키커 마르크 로카가 실축했고, 킬은 거함을 제압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08:19:2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