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FIFA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푸스카스상 소감을 전했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국제축구연맹(FIFA) 본부가 위치한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2020 더 베스트 어워즈’에서 한국인 최초로 푸스카스상을 수상했다.

푸스카스상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전세계 모든 축구경기에서 나온 가장 멋진 골장면을 선정하는 상이다.

손흥민은 지난해 12월 번리와의 2019-2020시즌 리그 16라운드 경기에서 수비수 6명을 제치고 무려 70m 이상을 홀로 드리블한 뒤 골을 성공시키면서 화제를 모았다. 손흥민의 골은 팬 투표, 축구전문가의 많은 투표를 받아 푸스카스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수상 후 손흥민은 화상 인터뷰를 통해 소감을 전했다. 손흥민은 “이미 많이 말했지만, 당시에는 드리블밖에 옵션이 없었다”라면서 “정말 멋진 골이었다. 경기 때는 잘 몰랐지만, 경기가 끝나고 난 뒤에야 얼마나 멋진 골인지 알았다”라고 전했다.

한편, FIFA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이 자신의 진영에서 반대편 골대까지 달려가 골을 넣은 시간은 단 12초였다. 이 골은 페이스와 힘, 끈기, 그리고 환상적인 마무리까지 모두 빛났다. 토트넘 팬들이 한국 축구 스타에게 사랑에 빠지도록 만든 골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18 03:57:51   수정시간 : 2020/12/18 03:57:5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