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레알 마드리드가 우크라이나 원정에서 충격패배를 당했다. 챔피언스리그 최다우승팀인 레알 마드리드가 16강도 가지 못하고 조별리그에서 탈락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레알 마드리드는 2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2시 55분 우크라이나 도네츠크의 메탈리스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5차전 샤흐타르 도네츠크 원정경기에서 0-2로 패했다.

  • ⓒAFPBBNews = News1
2승1무1패로 B조 2위인 레알 마드리드는 이날 경기에서 승리하면 잔여 1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16강 진출을 확정할 수 있었다.

이에 전반전부터 총력을 다해 슈팅 8개, 유효슈팅 5개를 때렸지만 슈팅 1개만 때린 샤흐타르와 같은 0-0 무승부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들어 레알이 더욱 거세게 몰아붙일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선제골을 넣은 것은 샤흐타르였다. 후반 12분 샤흐타르의 스루패스를 레알의 페를랑 멘디가 먼저 막았지만 걷어낸다고 찬 것이 수비와 골키퍼 사이 뒤로 흘렀다. 이때 레알 수비수 라파엘 바란이 이 공을 오히려 피해 후방에서 달려들어가던 교체선수 덴티뉴가 그대로 달려들어와 왼발슈팅으로 레알 골문을 뚫었다.

만회를 위해 지네딘 지단 레알 감독은 이스코, 마리아노, 비니시우스 주니어 등 교체가능한 공격멤버들을 총투입했다. 그럼에도 오히려 후반 37분 역습에 마노르 솔로몬에게 추가골까지 내주며 완패하고 말았다.

이날 패배로 레알 마드리드는 2승1무2패, 샤흐타르도 2승1무2패 동률이 됐다. 하지만 샤흐타르가 승자승에서 레알을 상대로 2승을 거뒀기에 순위를 역전해 3위에서 2위가 됐다. 레알은 기존 2위에서 3위로 밀렸다.

아직 인터밀란과 묀헨 글라드바흐의 경기를 하지 않았기에 B조 상황은 더 지켜봐야한다. 하지만 확실한 것은 레알이 조별리그 최종전을 앞두고 3위에 그치고 있다는 점이며 마지막 경기가 조 1위인 묀헨 글라드바흐 원정이라는 최악의 일정이 있다는 것이다.

정말로 레알 마드리드가 16강도 못가고 조별리그에서 탈락할지도 모르는 상황이 눈앞에 왔다.

  • ⓒAFPBBNews = News1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02 04:48:4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