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카바니 SNS 캡처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인종차별 논란을 자초했던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 에딘손 카바니가 징계 위기에까지 놓이자 사과했다.

카바니는 1일(한국시간) 오전 SNS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앞서 카바니는 자신을 응원한 팬에게 인종차별적 발언을 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지난 29일 사우스햄턴과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교체 투입돼 2골-1도움을 기록한 카바니는 팀을 3-2 역전승으로 인도했다. 한 팬은 카바니에게 SNS을 통해 응원 메시지를 보냈고, 여기서 카바니는 ‘그라시아스, 네그리토(고마워요. 흑인)’이라고 답했다. 네그리토는 흑인을 비하할 때 주로 쓰이는 단어기에 인종 차별 논란이 순식간에 카바니를 감쌌다.

이를 인지한 잉글랜드 축구협회(FA)는 인종차별 의도를 파악하는 조사에 들어갔다.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SNS 캡처
카바니는 인종차별 의도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과문에서 “내게 축하를 해준 친구에게 감사함을 표현했을 뿐”이라며 “인종 차별 의도는 없었다. 그 누구에게도 상처 줄 의도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의 말이 다르게 해석될 수 있다고 들었다.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또 자신은 인종차별을 반대하는 사람이라고도 말했다.

소속팀 맨유도 카바니를 보호하기 위해 나섰다.

맨유는 “카바니가 올린 메시지에는 악의적인 의도가 없었다. 그는 해당 게시물이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판단한 후 즉각 삭제했다. 상처 받은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며 “맨유와 모든 선수들은 인종차별주의와 싸우고 있다”고개 숙였다.

한편 왓포드 공격수 트로이 디니는 영국 라디오 ‘토크 스포츠’를 통해 “카바니에게 3경기 출전 정지 이상의 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01 10:14:4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