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A매치 2경기 풀타임을 뛰고 온 선수가 맞나 싶을 정도로 손흥민의 움직임은 활발했다. 손흥민은 맨시티전에서 변함없이 날카로운 모습을 선보이며 선제골을 작렬,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토트넘은 22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0-2021시즌 EPL 9라운드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의 선제골이 결정적이었다. 전반 4분 30초 경 오른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침투한 손흥민은 후방에서 올라온 은돔벨레의 패스를 이어 받은 뒤, 왼발 슈팅으로 이어가 맨시티 골망을 갈랐다.

이후 손흥민의 모습은 날카로웠다. 오른쪽 측면에서 역습을 주도하면서 맨시티 수비를 무너뜨렸고, 적극적으로 수비에 가담하며 맨시티 공격까지 무력화시켰다.

  • ⓒKFA
분명 손흥민은 이번 A매치 기간 중 치른 2경기(멕시코전, 카타르전)에서 모두 풀타임을 뛰었다. 여기에 동료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손흥민에게 가해지는 압박과 부담감은 더 클 수밖에 없었다. 체력 소모가 큰 건 말할 것도 없었다.

하지만 손흥민에게 A매치 피로도는 찾아볼 수 없었다. 활발한 움직임으로 공수 양면에서 날카롭고 탄탄한 모습을 보였고, 결국 승리까지 이끌어냈다. 손흥민의 리그 9호골 활약은 A매치 강행군도 코로나19도 막을 수 없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2 04:22:2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