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평소와 다르게 왼쪽이 아닌 오른쪽 측면에서 활약했던 손흥민이었다. 그 결과 맨시티는 전반 시작과 함께 손흥민에게 일격을 당했다.

토트넘은 22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0-2021시즌 EPL 9라운드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전반 초반에 나온 손흥민의 골이 결정적이었다. 전반 4분 30초 경 오른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침투한 손흥민은 후방에서 올라온 은돔벨레의 패스를 이어 받은 뒤, 왼발 슈팅으로 이어가 맨시티 골망을 갈랐다.

'오른SON'에 일격을 맞은 맨시티였다. 그 동안 왼쪽 측면에서 주로 활약했던 손흥민은 이날은 오른쪽 측면을 누비며 공격을 주도했다. 이런 생소한 모습에 맨시티는 손흥민의 대인마크를 놓쳤고, 결국 선제골을 내줘야 했다.

전반 14분에도 ‘오른SON'의 날카로움이 빛났다. 오른쪽 측면을 침투하던 손흥민이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베르바인의 패스를 이어받은 뒤 곧바로 중앙의 케인에게 연결해 기회를 만들어냈다. 이후 케인이 가볍게 공을 밀어 넣으며 맨시티 골망을 갈랐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으며 무산됐다.

이후 맨시티의 파상공세에 토트넘은 역습 기회를 잘 잡지 못했다. 이 때 손흥민은 후방으로 내려와 적극적으로 수비에 가담했다. 왼쪽 측면의 페란 토레스와 베르나르도 실바에게 압박을 가하며 공격 흐름을 방해했다. 적극적인 수비 가담으로 맨시티의 왼쪽 날개 공격을 효과적으로 막아낸 손흥민이었다.

후반 20분 토트넘의 추가골에도 오른SON의 움직임이 빛났다. 역습 상황에서 케인이 중원에서 공을 몰고가는 가운데, 오른쪽의 손흥민과 중앙으로 파고드는 베르바인에게 수비가 쏠렸고 이에 로 셀소가 왼쪽 측면을 파고 들어 골망을 갈랐다. 수비를 끌고간 손흥민의 움직임도 한몫했다.

토트넘은 오른SON의 생소함과 날카로움을 잘 이용했고, 맨시티는 빠르게 파악하지 못하고 일격을 맞았다. 결국, 손흥민의 골에 힘입어 승리를 쟁취한 토트넘이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2 04:22:1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