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잠실종합운동장=이재호 기자] 경남FC는 6위에서 3위로 마치는 기적을 쐈고 대전 하나시티즌은 그야말로 어부지리를 누렸다. 반면 서울 이랜드와 전남 드래곤즈는 무승부에 그치며 서로 공멸하고 말았다.

21일 오후 3시 서울 잠실종합운동장과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는 하나원큐 K리그 2020 27라운드 시즌 최종전이 동시에 열렸다.

  • ⓒ프로축구연맹
이날 경기시작전 마침 이날 경기를 가지는 4개팀이 모두 3위 대전 하나시티즌(승점 39, 36골), 4위 서울 이랜드(승점 38점, 32골), 5위 전남 드래곤즈(승점 37점, 36골), 6위 경남FC(승점 36점, 39골)가 모두 플레이오프 진출이 가능했기에 이날 결과에 따라 순위변동과 플레이오프 진출팀이 결정될 수 있었다.

가장 먼저 변동이 일어난 것은 경남-대전 경기였다. 홈팀 경남이 도동현의 선제골로 전반 1분만에 1-0으로 앞서간 것. 후방에서 투입된 긴패스를 대전 수비수가 헤딩한 것을 도동현이 잡은 후 페널티지역 바로 밖에서 수비를 속인 후 왼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골을 넣은 것. 도동현은 자신의 K리그 데뷔 첫 골을 경남이 가장 원하는 순간 넣었다.

서울 이랜드-전남 경기에서도 골이 나왔다. 전반 33분 전남의 이후권이 넘어지면서도 공을 지킨 후 수비라인을 깨뜨리고 페널티지역 안으로 들어가는 쥴리안을 보고 절묘한 패스를 했다. 이 패스를 받은 쥴리안이 곧바로 슈팅했고 전남이 선제골을 넣은 것.

하지만 전반 종료직전 추가시간에 이랜드 레안드로가 한번 바운드된 공을 엄청난 왼발 하프발리슛으로 동점골을 넣으며 1-1로 전반전을 마쳤다.

전반전 종료까지는 경남이 3위, 대전이 4위, 이랜드가 5위, 전남이 6위로 순위변동이 됐다. 그러나 45분이 남았기에 더 지켜봐야했다.

이랜드와 전남의 후반전은 초접전이었다. 이대로 비긴채 끝나면 두 팀 모두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하기에 누구라도 골을 넣기 위해 몰아붙였다. 전남은 쥴리안이 헤딩골을 넣기도 했지만 VAR로 오프사이드 판정이 났고 페널티킥도 얻는가 했지만 VAR로 취소되기도 했다. 이랜드도 결정적인 일대일 기회를 맞았으나 놓치는등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전남은 경기종료직전 골을 넣었지만 VAR로 골이 취소되기도 했다.

결국 두 팀은 서로 공멸하는 1-1 동점으로 종료되고 말았다. 웃은건 창원이었다. 6위였던 경남은 대전을 잡으면서 3위로 준플레이오프 홈이점과 동점시 승리의 이점을 가져가는 기적을 일궜다. 3위였던 대전은 경남에게 패했음에도 이랜드와 전남이 서로 공멸하면서 어부지리로 4위가 됐다.

그야말로 승점 39점에 무려 3팀이 있었고 결국 다득점을 넣은 경남과 대전이 올라가게 됐다. 6위 전남도 고작 승점 1점이 모자랐을 정도로 역대급 플레이오프 경쟁이었다.
  • ⓒ프로축구연맹
▶K리그2 최종전 3~6위 순위

3위 : 경남FC 승점 39 40골
4위 : 대전하나 승점 39 36골
5위 : 서울E 승점 39 33골
6위 : 전남 승점 38 37골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1 16:59:09   수정시간 : 2020/11/21 17:09:2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