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아 맨시티전 선발 출전이 유력한 손흥민이 리그 9호골과 팀 승리를 이끌 수 있을까.

토트넘은 오는 22일 오전 2시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맨시티와 2020-2021시즌 EPL 9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현재 손흥민은 제이미 바디(레스터)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도미닉 칼버트 르윈(에버튼)과 EPL 득점 공동 1위(8골)에 올라 있다. 지난 6라운드 번리전 골로 득점 단독 선두에 올랐던 손흥민이지만, 7라운드 브라이턴전과 컵 대회 두 경기 연속 골맛을 보지 못하며 주춤했다. 손흥민은 맨시티전에서 리그 9호골과 함께 단독 선두 자리 복귀를 노린다.

팀 승리도 함께 노린다. 현재 토트넘은 1위 레스터(승점 18점)에 승점 1점이 뒤진 2위를 달리고 있다. 현재 맨시티는 리그 10위(승점 12점)에 머물러있지만, 언제든지 상위권으로 치고 올라올 전력을 갖춘 팀이다. 토트넘으로선 난적이다.

손흥민은 난적 맨시티를 상대로 리그 9호골을 성공시킬 수 있을까. 해외 베팅업체는 손흥민의 리그 9호골 가능성을 어떻게 보고 있을까.

쟁쟁한 선수들이 많은 만큼, 손흥민의 9호골 배당률 순위는 다른 선수들에 비해 높은 편이다. 오스트리아 베팅업체 ‘비윈’이 공개한 토트넘-맨시티전 득점 선수 배당률에 따르면, 손흥민이 3.60배로 세르히오 아구에로(2.20배), 가브리엘 제주스(2.40배) 등에 이어 12번째로 낮은 득점 배당률을 기록했다. 토트넘 선수로선 해리 케인(2.75배), 카를루스 비니시우스(3.20배)에 이어 세 번째다.

배당률이 적을수록 그만큼 베팅업체가 그 가능성을 높게 본다는 뜻으로, 그만큼 손흥민의 득점을 꽤 높게 점치지는 않는다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하지만 손흥민은 모두의 예상을 깨고 현재 리그 득점 공동 1위에 올라있다. 배당률은 배당률일 뿐, 현실은 다를 수 있다.

한편, 베팅업체들은 이구동성으로 맨시티의 승리를 높게 점쳤다. ‘오드스포탈’과 ‘비윈’을 비롯한 베팅사이트는 맨시티의 승리 배당률을 1.80~1.90배로 내다 본 반면, 토트넘의 승리 배당률은 3.90~4.25배로 바라보며 가능성을 낮게 점쳤다.

손흥민의 리그 9호골의 장이 될 토트넘과 맨시티전은 오는 22일 오전 2시30분 스포티비(SPOTV)와 스포티비 온(SPOTV ON), 온라인 스포츠 플랫폼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1 16:00:0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