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남춘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FC서울 수비수 김남춘(31)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가운데,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30일 오전 김남춘이 사망했다. 구단은 자세한 경위를 파악하는 중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행적 추적 등을 통해 김남춘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김남춘은 서울을 대표하는 수비수다. 2013년 광운대를 졸업한 후 서울에 입단했다. 2017년과 2018년 군복무 기간을 제외하곤 줄곧 서울에서 뛰었다.

올 시즌에도 서울에서 22경기에 나섰다.

김남춘은 서울에서 2015년 FA컵 우승, 2016년 K리그 우승에 일조하기도 했다. 공을 인정받아 올 시즌을 앞두고 3년 재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30 16:26:2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