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토트넘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손흥민이 웨스트햄전에 선발 출전, 리그 7호골을 정조준한다. 기대를 모았던 베일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오전 0시 30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홈경기를 치른다.

무릎 부상에서 돌아온 베일이 토트넘 이적 후 처음으로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선발이 아닌 벤치에서 시작하지만, 후반 막판 교체 투입으로 'K(케인)-B(베일)-S(손흥민) 라인'이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낼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이날 케인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는 가운데, 왼쪽에 손흥민, 오른쪽에 베르바인이 나란히 양쪽 날개를 구성할 것으로 보인다. 중원은 시소코와 은돔벨레, 호이베르그가 맡고, 포백 라인엔 오리에와 산체스, 알더베이럴트, 레길리온이 구성한다. 골문은 요리스 골키퍼가 지킨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리그 7호골에 도전한다. 직전 경기였던 맨유와의 4라운드 경기에서 2골 1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폼이 오를대로 올라 있고, 여기에 열흘 이상의 달콤한 A매치 휴식기도 가지면서 체력도 충전했다. 기세가 드높다.

손흥민의 리그 7호골 도전의 장이 될 토트넘과 웨스트햄의 경기는 19일 0시 30분 스포티비(SPOTV), 스포티비 온(SPOTV ON), 온라인 스포츠 플랫폼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8 23:34:4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