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맨유 선수단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토트넘에 당한 대패의 기억을 떨쳐냈다.

맨유는 18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4시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뉴캐슬과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했다.

이로써 맨유는 2승2패, 승점 6점으로 14위에 자리했다.

맨유의 출발은 불안했다. 전반 2분 뉴캐슬의 역습과정에서 쇼가 크래프의 크로스를 걷어내는 과정에서 볼이 그대로 맨유의 골문 안쪽으로 빨려 들어갔다. 쇼의 자책골.

예상치 못한 전개를 펼친 맨유는 전반 23분 다시 경기의 균형을 맞췄다. 매과이어가 마타의 코너킥 크로스에 머리를 맞추며 헤더골을 작렬했다.

이후 후반 40분 래시포드와 페르난데스의 원투패스 후 골을 건네받은 브루노가 역전골을 기록했다. 경기 종료 직전 완 비사카와 래시포드의 쐐기 골까지 더해졌다.

이날 경기는 맨유의 완승으로 끝났다.

한편 맨체스터 시티도 같은 날 라힘 스털링의 결승골로 아스널을 1-0으로 제압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8 09:35:3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