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브라질 출신 축구선수 호비뉴(36)와 그의 '친정팀' 산투스(브라질)의 계약이 전격 중단됐다. 호비뉴가 과거에 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산투스는 16일(이하 현지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서로 상호 합의한 상황으로, 지난 10일 맺은 계약을 중단키로 했다.

AC밀란(이탈리아)에서 뛰던 2013년에 호비뉴는 이탈리아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5명의 남성과 함께 알바니아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이탈리아 언론에 의하면 이들 일행은 여성에게 술을 마시게 한 뒤 여러 차례 성폭행을 저질렀다.

이탈리아 법원은 2017년 호비뉴에게 징역 9년을 선고했다. 하지만 호비뉴 측이 혐의를 부인하며 항소했고 재판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일부 스폰서들은 호비뉴의 범죄 혐의가 남아 있는 점을 지적하며 구단 후원을 끊겠다는 의사를 드러냈다.

그 예로 브라질의 치과교정 프랜차이즈 '올서프라이드'가 구단과 후원 계약을 종료했다.

호비뉴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나를 사랑하는 팬들을 위해 결백을 입증하겠다"고 밝혔다.호비뉴는 2002년 산투스에서 프로무대에 입문했다. 이후 레알 마드리드와 맨체스터 시티, AC밀란 등을 거쳤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7 12:02:2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