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4골을 몰아친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토트넘의 자랑으로 우뚝섰다.

토트넘은 20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8시 영국 사우스햄튼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사우스햄튼과의 원정 경기에서 손흥민이 혼자 4골을 넣는 대활약으로 5-2 대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전반 32분만에 오른쪽에서 투입된 패스 이후 대니 잉스의 슈팅을 막지 못해 선제실점을 했다.

손흥민이 해결사로 나섰다. 전반 추가시간, 측면에서 날아오는 케인의 패스를 이어받아 동점골을 작렬했다. 케인의 패스가 조금 길었지만, 손흥민은 끝까지 볼을 쫓아가 침착하게 골을 뽑아냈다. 손흥민의 2020~2021시즌 첫 골이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다시 손흥민-케인 콤비가 터졌다. 후반 2분 케인이 절묘하게 타이밍 맞춰 전방 스루패스를 찔러줬고, 손흥민은 수비라인을 깨고 골키퍼 일대일 기회를 속에서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19분 손흥민은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이번에도 케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트래핑한 후 골키퍼와의 일대일 기회에서 3번째 골을 터트렸다. EPL 진출 5년만에 첫 해트트릭이다.

이게 끝이 아니었다. 후반 28분 오른쪽에서 케인이 길게 넘긴 공을 문전에서 손흥민이 잡아놓고 침착하게 왼발로 밀어넣으며 무려 4골을 완성했다. 손흥민은 4골, 케인은 4도움이었다.

후반 37분에는 에릭 라멜라의 슈팅이 골대 맞고 나온 것을 케인이 밀어넣으면서 5골째를 완성했다. 사우스햄튼은 후반 45분 잉스가 페널티킥 골을 넣었지만 따라잡기 역부족이었고 토트넘의 5-2 승리로 종료됐다.

  • 베르바토프가 단 댓글 ⓒ토트넘 SNS 캡처
경이로운 손흥민의 활약에 토트넘과 맨유에서 뛰었던 '전설' 디미타르 베르바토프도 놀랐다. 토트넘 SNS에 올라온 손흥민 사진에 '4골 클럽에 온 것을 환영해! 우리는 5골 클럽에서 너를 기다릴게'라는 댓글을 달았다.

  • ⓒ세르히오 레길론 SNS 캡처
이날 경기가 있기 하루 전 레알 마드리드에서 토트넘으로 이적한 레길론은 벌써부터 동료애를 드러냈다. 자신의 SNS에 손흥민과 케인이 인터뷰하는 방송 영상을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정말 잘했다(Well done guys!)'는 글을 덧붙였다.

한편 토트넘 SNS에 따르면 손흥민은 “무슨 말로 표현 해야할까. 지금 정말 행복하고, 자랑스럽다”며 “이러한 기회를 얻은 것 자체에 감사하고, 동료들에게도 고맙다. 특히 케인에게 공을 돌리고 싶다. 정말 놀라운 퍼포먼스로 나를 도와줬다”는 소감을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06:02:3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