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TVV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벨기에 신트트라위던의 이승우가 올 시즌 개막전에 교체 출전해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승우는 9일(한국시각) 벨기에 신트트라위던의 헬 반 스타엔에서 열린 헨트와의 2020-2021시즌 벨기에 프로축구 주필러리그(1부리그) 1라운드 경기에 후반 14분 교체로 투입, 팀의 2-1 승리에 힘을 보탰다.

나카무라 게이토 대신 교체 출전한 이승우는 비록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진 못했지만, 교체 투입되자마자 팀의 결승골에 관여하며 올 시즌 활약을 예고했다.

이승우는 흘러나온 공을 박스 왼쪽에서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상대 수비 몸에 막혀 무산됐다. 하지만 수비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하면서 혼전이 이어졌고, 이 때 신트 트라위던의 파쿤도 콜리디오가 헨트의 골망을 흔들며 결승골을 성공시켰다.

이승우는 결승골 관여 이후에도 활발한 움직임과 날카로운 슈팅으로 팀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후반 40분에는 박스 오른쪽에서 가슴 트래핑 후 오른발 슈팅으로 이어갔으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추가시간 코너킥 상황에서도 왼발 발리슛을 때렸으나 아쉽게 빗나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0 02:26:5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