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프로축구연맹
[스포츠한국 인천=이재호 기자] 박진섭 광주FC 감독이 오랜만에 승리에 울먹였다. "오늘 결과에 따라 여러일이 있을수 있었다"며 비장한 말을 남기기도 했다.

광주FC는 1일 오후 8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4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원정경기에서 3-1 역전승을 거뒀다.

광주는 전반초반 선제실점을 했음에도 후반전에만 엄원상이 동점골과 역전골까지 넣었다. 끝내 광주는 3골을 넣어 역전승을 해냈다. 지난 6월 인천전 승리 이후 7경기만에 감격의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박진섭 감독은 울먹였다. 첫마디로 "하루하루 힘든…"이라고 말을 하며 울먹이며 한동안 기자회견은 멈췄다. 감정을 추스른 박 감독은 "죄송합니다"라고 말한 " 시민구단의 한계상 어쩔 수 없는건 알고 있다. 잘하고 싶었지만 잘되지 않아 어려웠던 시간이다. 특히 오늘 경기 결과에 여러 가지 상황이 발생할 수 있었는데 선수들이 투혼을 발휘해줬다. 중요한 한경기 한경기였다. 광주가 강등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울먹이며 말했다.

울먹인 이유에 대해 "선수들을 보면 항상 짠하다. 선수들은 항상 열심히하는데 그만큼 성적이 안나오고 하니 선수들의 노력이 잘 보여지지가 않아서 안타까웠다. 선수들은 하고자하는 생각이 고마웠다"고 말했다.

또한 "예산문제도 있고 열악하다보니 선수들에게 더 좋은 환경을 해주지 못하는 한계가 곧 경기력으로 나타나는 것 같다. 제가 부족한 부분도 있다. 그렇게 해와서 힘들게 가고 있다"며 감격의 승리 소감을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1 22:12:52   수정시간 : 2020/08/01 22:15:4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