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FA
[스포츠한국 상암=윤승재 기자] “발악을 해도 쉽지 않다.”

계속되는 졸전에도 눈에 띄는 영입은 없었다. 주축 선수들의 줄부상으로 전술 변화도 주기 어렵다. 여기에 선수들의 체력 부담까지 겹치며 극심한 부진에 빠졌다. 각종 악재 속에서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헤매는 FC서울의 모습이다.

서울은 29일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포항과의 2020 KEB 하나은행 FA컵 8강전에서 1-5로 대패하며 대회에서 탈락했다.

리그까지 4연패, 부진이 이어지고 있지만 서울의 선발 조합은 다소 뻔했다. 수비라인은 또 쓰리백이었고, 공격진도 똑같았다. 중원과 날개 조합도 예상 가능했다. 앞선 리그에서 울산과 포항 등 강한 공격력을 자랑하는 팀들을 상대로 포백라인을 들고 나왔던 것과는 달리, 최근 전북전과 이날 FA컵 8강전에서 서울은 예상과 크게 다르지 않은 선발 라인업을 들고 경기에 나섰다.

사실 서울로선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주축 선수들의 줄부상으로 선택지가 확 줄어들었기 때문. 윤영선을 영입하고 오스마르가 부상에서 돌아왔지만, 지난 리그 12라운드 포항전에서 모두 부상 이탈했다. 서울이 이날 포백라인을 들고 나왔던 것도 이 두 선수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하지만 두 주축 선수가 한꺼번에 빠지자 서울은 다시 쓰리백으로 회귀할 수밖에 없었다.

  • ⓒKFA
그러나 서울의 공략법도 이미 간파가 돼있는 상황이었다. 특히 공격적으로 나선 FA컵 포항전에서의 서울 공략법은 더 단순했다. 공격에 나서는 두 날개의 뒷공간을 노리는 것. 포항은 발빠른 이광혁과 송민규, 그리고 볼 키핑이 좋은 팔라시오스를 필두로 서울의 측면 뒷공간을 노렸고, 그 과정에서 득점도 하면서 상대 수비진들의 체력을 소진시키는 데 일조했다. 서울은 후반 중반까지 잘 선방하는 듯 했으나, 후반 막판 체력 저하에 집중력까지 잃으면서 3실점으로 와르르 무너졌다.

운도 따르지 않았다. 올 시즌 서울은 후반 초반까지 잘 싸우다 중후반 쯤 선수들의 부상이나 퇴장이라는 예기치 못한 불운에 와르르 무너지기 일쑤였다. 이날도 서울은 후반 초반 투입한 한찬희가 발목 부상으로 재교체되는 불운을 맞았다. 이에 공격수 아드리아노를 투입해 분위기 전환을 꾀했지만, 오히려 전술의 불균형을 가져오며 후반 실점의 빌미가 되기도 했다. 운도 따라주지 않은 서울이었다.

말 그대로 총체적 난국이다. 경기 후 FC서울 최용수 감독은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발악을 해도 쉽게 되지 않는 것 같다. 하지만 부상이나 어떤 핑계도 대고 싶지 않다. 다시 한 번 선수들에게 팬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라며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솟아날 구멍이 보이지 않는 서울이다.

하지만 서울의 위기는 여기서 끝이 아닐 것으로 보인다. 이적시장까지 닫힌 상황이라 지금의 얇은 선수층으로 앞으로의 시즌을 이끌어 가야 하기 때문이다. 최용수 감독의 한숨은 깊어져만 간다. 최 감독은 “경기력의 차이를 가를 수 있는 전방 공격수가 없는 것은 사실이다. 있는 자원으로 돌파구를 마련해보고자 나름 준비를 했었는데 부족함이 있었던 것 같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0 06:01:18   수정시간 : 2020/07/30 14:01:2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