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손흥민.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10골-10도움을 기록했다. 이제 다음 과제는 개인 역대 한 시즌 최다 공격 포인트 달성이다.

토트넘은 오는 16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2시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뉴캐슬과 2019-2020 프리미어리그 36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정규시즌이 딱 3경기 남았다. 현재 리그 8위에 있는 토트넘(승점 52점)의 마지막 목표는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따낼 수 있는 4위다.

올해 프리미어리그 챔피언은 승점 93점의 리버풀, 2위는 맨체스터시티(승점 72점)다. 그리고 3위 첼시(승점 60점)와 4위 레스터 시티, 5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59점)가 막판까지 경쟁을 벌이고 있다.

토트넘은 오는 16일 2시 뉴캐슬, 20일 0시 레스터시티, 27일 0시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경기를 남겨주고 있다. 남은 3경기에서 최대한 많은 승점을 따내야 4위를 노릴 수 있다. 20일 레스터시티와의 대결이 특히 눈길이 간다.

하지만 쉽지 않다. 챔피언스리그에 나설 수 없다면 토트넘의 현실적 목표는 유로파리그로 좁혀진다. 리그 5위는 유로파리그 본선으로 직행, 6위는 2차 예선에 합류한다. 이처럼 단 1승이라도 소중한 상황이다. 그렇기에 팬들은 손흥민의 활약에 주목하고 있다.

손흥민은 지난 13일 아스날과의 35라운드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그 경기를 포함, 손흥민은 정규리그 10골-10도움을 기록하며 아시아 선수는 역대 최초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단일 시즌 정규리그 '10-10클럽' 맴버가 됐다.

현재 손흥민은 올 시즌 17골 12도움(정규리그 10골 10도움·UEFA 챔피언스리그 5골 2도움·FA컵 2골)을 기록 중이다. 2015~2016시즌부터 지난 시즌까지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뛰며 따낸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는 29개다.

지난 2017-2018시즌에 18골 11도움, 그리고 작년에는 20골 9도움을 남겼다. 올해는 벌써 29포인트를 찍었다. 이제 1골이든 1도움이든 하나만 더 보태면 단일 시즌 공격포인트 30개를 달성하게 된다.

더욱 흥미로운 것은 남은 세 팀, 뉴캐슬, 레스터시티, 크리스털 팰리스를 상대로 손흥민이 강하다는 점이다. 역대 뉴캐슬 상대로는 4경기 1골, 레스터시티 7경기 5골, 크리스털 팰리스 6경기 5골을 넣은 바 있다. 손흥민의 활약에 토트넘의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4 15:10:2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