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토트넘 훗스퍼와 아스날의 '북런던 더비'는 세계에서 손꼽히는 라이벌전이다. 이런 세계적인 라이벌전에서 손흥민은 1골 1도움을 기록함과 동시에 리그 10골-10도움의 꿈의 기록을 달성해내며 팀 역전승까지 이끌어 북런던 더비의 영웅이 됐다.

토트넘 훗스퍼는 13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0시 30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아스날과의 홈경기에서 손흥민이 1골 1도움으로 맹활약하며 2-1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북런던 더비로 유명한 두 팀의 맞대결에서 선제골은 아스날이 먼저였다. 전반 16분 알렉상드르 라카제트가 빨랫줄 오른발 중거리슈팅으로 기선제압을 한 것. 하지만 토트넘에겐 손흥민이 있었다. 손흥민은 실점 3분만이 전반 19분 아스날 수비수 세아드 콜라시나츠가 다비드 루이즈에게 백패스를 너무 길게 한 틈을 놓치지 않고 루이즈와 몸싸움을 통해 공을 뺏은 후 골키퍼 일대일 기회에서 골키퍼가 나오며 몸을 날리자 골키퍼를 살짝 넘기는 왼발 칩슛으로 환상적인 동점골을 만들었다. 손흥민은 리그 10호골이자 4시즌연속(2016년부터) 리그 두자리 숫자 득점에 성공했다.

팽팽하게 맞서던 경기는 후반 36분 왼쪽에서 손흥민이 감아올린 코너킥을 수비수 토비 알데르베이럴트가 날아올라 헤딩 역전골을 넣으며 승부가 결정됐다. 손흥민은 리그에서 무려 10골-10도움을 기록하는 대업을 달성해냈고 토트넘도 라이벌전에서 승리하는 쾌거를 누렸다.

세계에서 알아주는 치열한 라이벌전인 북런던 더비의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동점골에 역전골까지 도움을 기록하며 단연 최고의 활약을 펼쳐냈다. 손흥민은 이날 자유로운 역할을 부여받아 맹활약했고 토트넘의 공격을 주도해냈다. 상대 수비 실책을 놓치지 않고 동점골을 넣고 후반 막판 완벽한 코너킥으로 도움까지 기록했다.

리그에서 10골-10도움째를 기록했고 10골-10도움은 선수들에겐 '꿈의 기록'이다. 한시즌에 10골만 넣어도 득점에서 뛰어난데 도움까지 10개를 기록했다는 것은 골과 도움에서 모두 최고클래스 선수임을 증명하는 기록이기 때문이다.

그동안 아홉수가 걸린듯 9골과 9도움을 기록한 이후 침묵하고 있던 손흥민은 단숨에 골과 도움을 모두 기록하며 리그 10골-10도움 고지에 올라섰다. 마침 손흥민 넣은 골은 이른 시간 실점 이후 곧바로 동점골이었고 도움은 후반 종료를 얼마남기지 않고 넣은 결정적인 역전골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더욱 강할 수밖에 없었다.

토트넘에게 있어서 그 어떤 경기보다 중요한 북런던 더비의 영웅이 된 손흥민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3 02:24:07   수정시간 : 2020/07/13 02:24:0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